이제 좋은글, 명언 ,감동이야기를 어플로 받아보세요.

보물찾기와 문화상품권 이벤트도 하고있어요.

 

 

그리스 로마 신화 신프로메테우스는 인간에게 불을 나눠준 고마운 신입니다.

 

 

프로메테우스는 엄격히 말하면, 흔히 생각하는 제우스, 포세이돈같은 올림푸스 신들과 같은 신이 아닙니다.

프로메테우스는 티탄족입니다.

원래는 크로노스와 제우스등의 올림푸스 신들의 전쟁당시 티탄족에게 지혜를 동원하라고 하였지만 무시당하자

티탄족의 편을 들지 않고 제우스편을 들었습니다.

 

프로메테우스의 뜻은 먼저 생각하는자란 뜻입니다.

선견지명을 가졌단 말이지요.

그리고 그는 최고의 장인 신 입니다.

 

 

프로메테우스는 진흙을 밎어 인간들을 만들었고 그런 인간에게 애정을 보이며 도움을 많이 주었습니다.

하지만 프로메테우스가 만든 인간은 결점이 많다고 생각하여 제우스는 못마땅하게 여겼지요.

 

제우스는 인간들에게 제물을 바치도록 요구를 했고 인간을 굶주리게 하였습니다.

식량이 부족한 인간이 신들에게 올리는 제단 제물로 고민이 많았는데

프로메테우스는 속임수를 써서 인간에게 유리하게 일을 꾸몄다가 제우스에게 걸리고 말았죠.

제물로 바쳐질 소를 하나는 내장과 기름덩어리를 싼것과 하나는 맛있는 고기를 싼것인데

이 번지르하게 한 내장과 기름 덩어리를 제우스가 선택하도록 만들었습니다.

 

이를 알게된 제우스가 화가나서 인간에게 불을 주지 못하게 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프로메테우스는 이 명령을 어기고 올림푸스 헤파이스토스의 대장간에서 몰래 불을 훔쳐다가

인간에게 주었습니다. 그리고 금속 세공을 비롯한 여러가지 기술도 가르쳐 주었습니다.

 

제우스는 지상에서 무수한 불빛이 빛나는 것을 보고 격분하여 프로메테우스를 잡아 인간으로부터 멀리 떨어진

오케아노스 강끝의 산인 카우카소스 산 꼭대기에 묶어 놓도록 했습니다.

제우스는 그곳에 큰 독수리를 보내 프로메테우스의 간을 쪼아먹게 했다고 합니다.

 

 

오랜 세월이 흐른뒤에 제우스는 프로메테우스를 풀어줍니다.

 

제우스의 중요한 비밀인 테티스가 낳은 아들은 그 아버지보다 위대해질 것이라는 비밀과의 교환조건으로 풀어준거죠.

이렇게 해서 제우스의 아들 헤라클레스가 와서 독수리를 쏘아 떨어뜨리고 프로메테우스의 쇠사슬을 끊어주었습니다.

프로메테우스는 헤라 클레스에게 황금사과를 효과적으로 입수할수 있는 방법을 가르쳐 주었습니다.

 

후에 프로메테우스가 만든 인간은 모두 멸망하였고 데우칼리온과 그의 아내 피라만이 살아남았습니다.

 

 

이제 좋은글, 명언 ,감동이야기를 어플로 받아보세요.

보물찾기와 문화상품권 이벤트도 하고있어요.

 

 

헤카톤케이레스 3형제를 자기편으로 만들어 크로노스와의 전쟁에서 승리한 제우스.







































제우스는 전쟁에서 패배한 티탄 신족은 타르타로스에 감금 되었고 여기를 

헤카톤 케이레스 3형제가 지키도록 하였습니다.


티탄 신족의 하나인 아틀라스는 타르타로스에 갇히지 않고 

특별히 하늘을 떠받치는 형벌을 받았습니다.


제우스는 세상의 지배자가 됩니다. 

하지만 권력을 독차지 하지 않고 제비뽑기로 형제들과 하늘과 바다,

지하세계의 지배권을 나누었습니다.


그렇게 제우스는 하늘, 포세이돈은 바다, 하데스는 지하세계를 다스리게 되었습니다.


제우스는 자신의 형제들과 아이들로 구성된 올림프스12신을 구성했고 

12신에는 제우스,헤라,포세이돈,데메테르, 아테나,아폴론, 아르테미스,헤르메스,

아프로디테 아레스 헤파이스토스,디오니소스가 있습니다.


이 이후부터 난봉꾼 신인 제우스를 중심으로..

우리들이 잘 알고 있는 그리스 신화 이야기 들이 시작됩니다 ^^




 

이제 좋은글, 명언 ,감동이야기를 어플로 받아보세요.

보물찾기와 문화상품권 이벤트도 하고있어요.

 

재미있는 그리스로마 신화 이야기

 

막장드라마 2편 입니다... ^^;

 

크로노스의 눈을 피해 크레타 섬에서 어른으로 자란 제우스는 크로노스의

뱃속에 있는 형제들을 구할 계획을 세웁니다.

그는 지혜의 여신 메티스를 찾아가 특별히 조제한 약물을 얻은뒤 그것을

몰래 어머니 레아에게 넘겨주었습니다. 레아가 음식에 그 약물을 타먹이자

크로노스는 제우스의 형제들을 토해내게 됩니다.

 

제우스는 올림푸스 산을 거점으로 다시 태어난 형제들과 함께 힘을 모았습니다.

크로노스에게 평소 불만을 품고 있던 티탄신들도 끌어들였습니다.

그중 제일 먼저 제우스의 편을 든 것은 이아페토스의 아들 프로메테우스 였습니다.

그의 이름은 먼저 생각하자라는 뜻입니다.

 

이름에 걸맞게 그는 제우스가 싸움에서 이길것이라는 사실을 미리 알아차렸습니다.

그는 생각이 약간 모자란 동생 에피테우스를 데리고제우스에 합류합니다.

에피메테우스는 나중에 생각하는 자라는 뜻입니다.

 

 

그외 오케아노스의 딸 스틱스, 스틱스의 자식들인 힘의 신 크라토스 , 폭력의신 비아,

질투의 신 젤로스. 승리의 여신 니케등도 제우스의 편에

가담했습니다. ( 나이키라는 상표는 니케의 이름에서 따온것입니다 )

 

티타노마키아라고 불린 제우스 연합군과 크로노스의 전쟁은 10년 동안이나

지루하게 공방전 양상이었습니다. 고심하던 제우스는 할머니 가이아의 충고로

헤카톤케이레스와 키클로페스 삼형제를 타르타로스에서 구해주고

신들의 음식과 음료수인 암브로시아와 넥타르를 주며 자신을 도와달라고 부탁합니다.

 

이들은 제우스를 도와 티탄신족들에게 맹공을 퍼부었습니다.

손이 100개나 달린 헤카톤케이레스가 바위를 던지자 티탄신들의

진지 오트리스 산은 그들이 던진 바윗덩이로 하늘이 캄캄했다고 합니다.

 

결국 크로노스를 비롯한 티탄신들은 바위더미에 깔려 포로가 되고 말았습니다.

마침내 제우스가 신들의 왕으로 군림하게 되는 순간입니다.

 

 

제우스를 정점으로 한 신들은 그들이 티탄 신족들과 싸울때 거점으로 삼은

산의 이름을 따 올림푸스 신족이라 불렀습니다.

 

 

 

이제 좋은글, 명언 ,감동이야기를 어플로 받아보세요.

보물찾기와 문화상품권 이벤트도 하고있어요.

 

재미있는 그리스로마 신화 이야기

 

크로노스는 티탄족의 주신입니다.

누이인 레아와 짝을 지어 낳은 자손들이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올림푸스의 신이 됩니다.

 

 

우라노스는 자식인 헤카톤케이레스 형제들과 사이가 좋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하나같이 끔찍하고 거대한 모습이었기 때문이죠. 특히 키클로페스

삼형제와 헤카톤케이레스 삼형제의 몰골은 우라노스를 소름끼치게 만들었습니다.

이에 화가난 우라노스는 헤카톤케이레스 형제들을 가이아의 몸 속

타르타로스에 가두어 버렸습니다.

 

뱃속의 아이들 때문에 고통스러웠던 가이아는 자신의 몸속에서 회색빛 철의 원료를

추출해 날카롭고 큰 낫을 만든 다음 티탄들에게 자신을 위해 복수를 해 줄 것을 부탁했습니다.

 

다른 티탄들과 키클롭스는 아버지인 우라노스를 두려워하였지만 크로노스가 용기있게

나서서 복수를 계획했습니다.

 

 

가이아는 크로노스를 방안 은신처에 숨기고 그의 손에 낫을 쥐어주며

자신의 계획을 알려주었습니다. 밤이 되자 우라노스가 나타나 아내 가이아의

몸을 감싸기 시작했습니다.

 

그사이 크로노스는 은신처에서 나와 왼손으로는 우라노스를 잡고 오른손으로는

크고 날카로운 낫을 들어 아버지 우라노스의 남근을 싹둑 잘라버렸습니다.

 

이때 잘려나간 살점에서 떨어지는 핏방울이 대지 가이아의 몸속에 스며들어

복수의 여신 에리니에스 세자매와 거인족 기간테스, 그리고 멜리아데스라고

부르는 물푸레나무 요정들이 태어나게 됩니다. 또 그의 살점은 바다에 떨어져

바다거품과 어우러져 사랑의 여신 아프로디테를 만들어냈습니다.

아프로디테는 거품에서 태어난 자 라는 뜻입니다.

 

우라노스는 언젠가 자신에게 반역한 아들 크로노스가 후회하게 될 것이라고

저주를 퍼부으며 달아났습니다.

 

권력을 잡은 크로노스는 어머니의 뱃속에 갇혀 있던 신들을 꺼내 주었지만

헤카톤 케레이스형제와 키클로페스 삼형제는 구해주지 않았습니다.

 

화가난 가이아는 아들 크로노스에게 너도 아비와 똑같은 일을 당할 것이다라고

저주를 퍼부었습니다. 후환이 두려운 크로노스는 아내 레아와의 사이에서 자식이

태어나자 곧바로 먹어치웠습니다. 큰딸 헤스티아를 비롯하여 데메테르,헤라,하데스

포세이돈 등 무려 5명의 자식들을 삼켜버렸습니다.

 

레아는 막내 자식 제우스만은 남편의 횡포로부터 구하고 싶었습니다.

그녀는 제우스가 태어나자마자 가이아의 충고대로 그를 크레타 섬으로 빼돌렸습니다.

군침을 삼키고 있는 크로노스에게는 커다란 돌을 배냇저고리에 싸서 주었습니다.

크로노스는 그돌을 제우스로 알고 덥석 받아먹어 버렸죠.

 

초반의 그리스 신화를 보면 막장도 이런 ㄱ막장이 없습니다 ^^;

 

 

이제 좋은글, 명언 ,감동이야기를 어플로 받아보세요.

보물찾기와 문화상품권 이벤트도 하고있어요.

 

재밌는 그리스로마 신화 이야기.


그리스신화의 신들은 성경의 하느님과는 좀 달라요.

절대자가 있어서 모든것을 창조해서 만든것이 아니고 세상이 

만들어져 있는 상황에서 신들도 인간들처럼 나중에 생겨났어요.


처음엔 우리가 흔히 혼돈이라고 알고 있는 카오스라는 무한의 공간이 생겼어요.

그 카오스로 부터 최초의 신인 대지의신 가이아가 태었났고 이후에 무저갱의 신 타르타로스,

사랑과 유혹의 신인 에로스(이 에로스는 나중에 나올 비너스의 아들이 아닙니다 ^^; )


암흑의 신 에레보스와  밤의 신 닉스가 탄생했어요.

이 둘의 사이에서 하늘의 빛 아이테르와 땅의 빛 헤메라를 낳았고.

그후 닉스에게서 운명, 죽음, 잠, 꿈 ,복수의 신들이 태어납니다.


이들은 티탄족이란 신들로 불리게 되었고 이것이 신화의 시작이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



대지의 여신인 가이아는 하늘의 신인 우라노스와 바다의 신인 폰토스를 낳는데.....

자식인 우라노스와 짝이되어.....12명이나 되는 자식을 만듭니다...

이 12명의 신들이 티탄신족입니다. 우리가 말하는 타이탄은 여기서 나온말이죠.


이후 가이아와 우라노스는 키클롭스 삼형제와 헤카톤 케이레스 삼형제도 낳았지요.


인간세계에서는 일어날수 없는 말 그대로 신화이니까 그러려니 하고 넘어갑시다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