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한번 행복한 편지를 받아보세요.

 

잠자는 집시 - 루소

 

루소는 마흔 아홉살이 되어서야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 늦깍이 화가였습니다.

파리에서 가난한 배관공의 아들로 태어난 그는 정식으로 그림 공부를 하지 못했죠.

그래서 생계를 위해 세관원으로 일을 하면서 일요일 마다 그림을 그려 일요화가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습니다.

 

일요화가는 아마추어 화가를 말합니다.

직업은 따로 있고 취미로 그림을 그리는 사람들이죠.

주중에는 일을 해야 하니까 그림을 그리기에는 아무래도 힘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주로 주말인 일요일에 그림을 그려서 이런 별명이 붙게 된거죠.

 

루소는 일요화가로 출발해 나중에는 일주일 내내 그림을 그리는 진짜 화가가 됩니다.

타히티 섬의 화가로 유명한 고갱도 처음에는 일요화가 였다고 합니다.

영국의 수상이었던 윈스턴 처칠도 주말이면 그림에 몰두하는 일요화가였구요.

집시 여인이 사막 한가운데 누워 잠들어 있습니다.

그런데 그녀의 발치에는 발자국이 보이지 않아요.

마치 집시 여인이 갑자기 사막 한가운데 뚝 떨어진 것 같은 느낌을 줍니다.

게다가 초원에 있어야할 사자가 사막에 있습니다.

 

이 모든것들이 어울려 마치 꿈속의 모습인 것 같은 느낌을 줍니다.

그가 처음 작품을 발표했을 때 , 평론가들은 그의 그림에 나타난 어색한 비례와 비현실적인 내용등을 비웃었습니다.

 

그러나 그의 독특한 그림세계는 곧 많은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 잡았고, 그에 대한 평가는 아직도 많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그러나 원시적이면서도 참신한 색감, 독특한 상상력등은 피카소와 아폴리네르 등의 예술가들에게 커다란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명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잠자는 집시 - 루소  (0) 2016.03.11
다이아나의 목욕 - 부셰  (0) 2016.03.10
압생트 - 드가  (0) 2016.03.09
이삭 줍기 - 밀레  (0) 2016.03.08
야경 - 램브란트  (0) 2016.03.07
활을 만드는 에로스 - 파르미자니노  (0) 2016.03.06

 

하루 한번 행복한 편지를 받아보세요.

 

용감한 형제  

용감한 형제는 작곡가 겸 프로듀서입니다.

본명은 강동철.

 

용감한 형제는 초창기에 형 강흑철과 함께 사용한 이름이었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혼자서만 쓰는 이름이 되었죠.

 

용감한 형제의 성공 

용감한 형제는 어린시절 많은 방황을 했었습니다.

동네에서 유명한 불량배였다고 하죠

 

결국 17살에 수갑을 차고 구치소에서 2년간 수감생활을 했습니다.

이후에도 뒷골목 세계에 발을 들이고 룸살롱 전무를 하며 시간을 보내왔는데 같이 일을 하던 종업원이 가져온 사이프레스 힐의 CD를 듣고 난뒤에 음악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합니다.

형 강흑철과 함께 가수를 목표로 YG에 들어가서 음악을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생활고와 중간에 자신이 작곡한 렉시의 하늘위로와 눈물씻고 화장하고가 히트를 치면서 프로듀서로 방향을 전환합니다.

형인 강흑철은 현재도 Black Soul이라는 예명으로 가수 데뷔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이후 빅뱅의 거짓말, 마지막인사로 대박을 친 후 와이지에서 독립하여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를 세웠습니다.

독립후에도 브라운 아이드걸스의 어쩌다, 손담비의 미쳤어 등이 성공하며 트렌드 작곡가로 자리잡았습니다.

용감한 형제 곡들

 

용감한 형제들은 정식으로 음악 수업을 받은 적이 없습니다.

아직도 코드가 뭔지도 모른다고 하죠.

비슷한 전개의 후크송과 강한 전자음으로 비판도 많이 받았지만 히트곡들의 워낙에 많아서 욕먹으면서도 듣는다고 용감한 형제들의 노래는 막장드라마에 비유되기도 했습니다.

 

용감한 형제들이 곡을 준 걸그룹이나 여성 솔로가수들은 대부분 성공했습니다.

브라운 아이드 걸스와 에이핑크, 손담비, 씨스타, 포미닛 ,AOA,애프터 스쿨등 거의다 성공했죠.

하지만 남자가수와는 인연이 없는지 유키스와 빅스타, 일렉트로보이즈 등 모두 실패했습니다.

그나마 빅뱅과 틴탑은 성공해서 티는 안나게 되죠.

또 그가 프로듀싱한 그룹인 브레이브 걸스와 빅스타, 원펀치라는 그룹들은 모두 말아먹습니다.

 

현재까지 순이익만 50억 이상을 벌었다고 하니 능력자입니다 ^^;

 

하루 한번 행복한 편지를 받아보세요.

 

다이아나의 목욕 - 부셰

 

사냥을 마친 사냥의 여신 다이아나와 그녀를 따르는 님프 칼립스토가 목욕하는 장면을 그리고 있습니다.

순결을 상징하는 다이아나 여신이 방금 목욕을 마친 나체의 모습으로 청순하고 성숙한 모습을 뽐내고 있죠.

 

이 그림의 에로틱함에 반한 루이 15세가 구입했다고 전해집니다.

부셰의 작품중에서 가장 훌륭하다고 평가되는 작품입니다.

 

부셰는 로코코 시대를 대표하는 프랑스 화가입니다.

그러나 당시 프랑스 계몽사상가들은 방탕한 귀족들에 아부하기 위해 음란하고 퇴폐적인 그림을 그리는 화가라며 부셰를 비난합니다.

그 이유는 부셰가 타고난 재능이나 작품이 뛰어났다기 보다는 시대의 유행에 맞는 그림을 그리는 걸로 사랑받은 화가였기 때문입니다.

 

당시 귀족들은 도덕과 교훈적인 성서를 주제로 한 내용보다는 그리스 로마신화속의 연애담을 더 좋아했다고 전해집니다.

부셰는 이런 귀족의 사치스러운 취미에 맞춘 화려한 작품들을 내놓아 인기를 끌었던 거죠.

 

당시 루이 15세가 연인이자 사교계의 여왕이었던 퐁파두르 부인이 그의 그림을 매우 좋아했습니다.

비싼 값에 그림을 팔고 그 돈으로 사치를 누리던 그는 프랑스 혁명이 일어난 후 성난 민중들에게 비난을 받기도 합니다.

말년에는 돈을 벌기 위해 지나치게 많은 그림들을 그리게 되면서 작품의 질이 떨어져 명성을 잃는 비참함을 격었다고 전해집니다.

 

'명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잠자는 집시 - 루소  (0) 2016.03.11
다이아나의 목욕 - 부셰  (0) 2016.03.10
압생트 - 드가  (0) 2016.03.09
이삭 줍기 - 밀레  (0) 2016.03.08
야경 - 램브란트  (0) 2016.03.07
활을 만드는 에로스 - 파르미자니노  (0) 2016.03.06

+ Recent posts